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6.13 지방선거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사항 공개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관할 시장·군수 및 도의원 54명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관할 시·군의회의원 164명
경남 지역 선출직 공직자 중 고정이 거제시의원이 118억여 원을 신고,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및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 규정에 따라 시·군 기초단체장을 비롯한 6.13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 218명의 재산등록사항을 28일 대한민국 관보와 경남도 공보를 통해 일제히 공개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돼 재산등록 의무가 생긴 경남 지역 선출직 공직자 가운데 고정이 거제시의원이 118억여 원을 신고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개대상자는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돼 재산등록 의무가 생긴 시장·군수, 도의원 및 시·군의원으로 배우자와 부모, 자녀의 재산이 포함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인사혁신처 운영) 관할 대상자는 시장·군수 및 도의원 54명이며,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은 시·군 의회의원 164명이다.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사천·김해·밀양시장 및 하동군수와 도의원 18명과, 시·군의원 100명을 포함한 123명은 재당선으로 신고가 면제됐다. 2017년 12월 31일 기준 김 지사 재산은 5억 3969만 원, 송도근 사천 시장 12억 5520만 원, 박일호 밀양 시장 18억 3000만 원, 허성곤 김해 시장 13억 542만 원, 윤상기 하동 군수는 7억 7565만 원이다.

재산공개 내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공개 대상은 대한민국 전자관보에서,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 공개 대상은 경남도 홈페이지의 경남공보를 통해 누구든지 확인할 수 있다.

공개대상 공직자들이 신고한 2018년 7월 1일 기준의 재산내역을 살펴보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한 재산공개 대상자(시장·군수, 도의원)의 경우 54명의 가구당 신고재산 평균은 약 8억 99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고액 신고자는 윤성미 도의원으로 52억 3,325만 원, 최저는 장종하 도의원으로 1,398만 원이다.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한 재산공개 대상자(시․군의회 의원)의 경우 164명 중 가구당 신고재산 평균은 약 6억 7,975만 원으로 최고액 신고자는 고정이 거제시 의원으로 118억 2,835만 원, 최저는 황진선 진주시 의원이 △29억3,758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개대상자의 재산등록사항에 대해서는 12월 말까지 심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재산심사 결과 등록대상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하거나, 중대한 과실로 누락 또는 잘못 기재했을 때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 또는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제8조의2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경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앞으로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더욱 엄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도 권역지도.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