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농업기술원, 잎새버섯 안정생산기술 개발나서재배조건 보완해 뛰어난 항암효과 및 안정적 재배 방법 연구 나서
배양온도 25℃에서 수확량 높고, 싹 틔우기는 유도는 18℃ 권장

경남도농업기술원은 항암 등 기능성 식품으로서의 가치가 높은잎새버섯 확대보급을 위한 안정생산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은행나뭇잎처럼 생긴 같은 갓들이 여러 겹 겹쳐진 것처럼 생겼으며, 흑색, 갈색, 흰색 등이고 베타글루칸(1.3과 1.6성분)이라는 항암성분이 함유돼 항암 및 면역체계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항에이즈, 콜레스테롤 감소, 혈당강화, 혈압조절 등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잎새버섯은 우수한 효능에도 불구하고 온도, 습도, 채광, CO2 농도 등 재배 조건이 까다로워 국내 버섯 농가에서는 외면을 받아왔다. 

경남도 농업기술원은 이런 재배 조건을 보완하고자 잎새버섯 수확량 확보와 안정적 재배가 가능한 재배법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잎새버섯 싹 틔우기 방법으로는 균 긁기 과정 없이 톱밥 배양 단계 후의 과정을 거친 결과 생장율이 10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배양온도를 25℃서 22℃로 변온처리 한 경우 총 재배일수가 가장 짧았고, 25℃로 고정 했을 때 수확량이 가장 높았다. 싹의 발이유도 온도는 18℃, 생육온도는 15∼18℃ 내외였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어 생육온도가 18℃ 이상일 때는 곰팡이 등의 오염으로 정상적 생육이 어려워 온도범위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심순애 경남도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농업연구사는 “최근 웰빙과 기능성 식품 수요증가 소비트렌드 흐름 속에서 잎새버섯 안정생산기술이 보급되면 생산농가 확대와 생산량 증가로 소비자들이 손쉽게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병국 기자  kb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