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농업기술원, 시설원예작물 바이러스 예방, 지금이 골든타임올 여름 고온·가뭄으로 매개충 의한 바이러스 전염 피해 증가
12종 2325점의 바이러스 진단 키트 시군에 분양
원예작물 진단키트 활용 바이러스로 조기 차단

경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올 여름 장기적 고온과 가뭄으로 바이러스 매개충 발생이 증가해 월동 원예작물의 바이러스 발생이 높아질 것으로 예측하고 지금부터 적극적인 예방에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경남지역 시설재배 면적은 전국의 18.2%로 가장 많으며 고추, 파프리카를 포함한 가지과 작물과 호박을 포함한 박과류 재배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올 여름 30℃이상의 지속적인 고온과 가뭄으로 토마토반점위조 바이러스 등 매개충에 의해 전염되는 바이러스의 피해와 민원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경남농업기술원은 국립농업과학원과 원예특작과학원이 공동 개발한 바이러스 진단키트 12종 2325점을 15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분양해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식물 바이러스병이 의심되는 작물은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의뢰하면 신속히 진단하여 경제적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모자이크, 퇴록(녹색이 빠짐), 원형반점 등 바이러스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이용하여 초기에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경남농업기술원 최시림 친환경연구과장은 “식물바이러스는 한번 발생되면 빠르게 확산되며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농작물을 심는 초기부터 바이러스를 진단해 식물체 전염을 막는 사전 예방이 최선이다”고 말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