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경제종합
한국조선사, 3년만에 수주량 1000만CGT 돌파 수주량 1위1~10월 세계 발주량, 2016년 1099만CGT → 2018년 2305만CGT, 2배 이상 증가
삼성중공업 전경

최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1~10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305만CGT를 기록했다.

한국 조선사들은 이 중 1026만CGT, 45%를 수주하며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 2015년 이후 3년만에 연간 수주량 1000만CGT를 9월에 이미 넘어서는 등 양호한 수주 실적을 기록 중으로 10월까지 710만CGT 수주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올해 세계 1위 달성이 유력해 보였다.

10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73만CGT(28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선박 수주량은 중국 32만CGT(18척) 44%, 한국 22만CGT(4척) 31%, 이탈리아 12만CGT(1척) 16% 순이다.

또, 올해 1~10월 누계 실적은 한국이 1026만CGT(224척) 45%로, 2위 중국 710만CGT(341) 31%를 크게 제치고 있어 올해 수주량 세계 1위가 확실시 되고 있다.

한편, 최근 3년간 1~10월 누계 발주량은 2016년 1099만CGT, 2017년 2049만CGT(86%↑), 2018년 2305만CGT(12%↑)를 기록하는 등 선박 발주량 증가세는 계속 이어진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