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독거노인 현황조사로 사회안전망 구축

주시는 올해 12월 말까지 지역사회 내 독거노인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관내 거주  독거노인에 대한 현황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황조사 대상은 만 65세 이상 신규 도래 독거노인, 전입 독거노인 및 2018년 상반기 독거노인 현황조사 미완료자(부재·독거·확인불가 등) 1678명이다.

진주시는 조사인력 22명을 채용해 교육을 실시하고 지난 8일부터 생활실태와 복지욕구를 파악해 보호서비스가 필요한 노인에 대해 주기적 안부 확인, 가사방문 서비스지원 연계 등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로 집중 관리해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토록 할 계획이다.

노인돌봄기본서비스란 독거노인 보호사업 일환으로 독거노인생활관리사가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주거상태, 사회관계정도, 생활여건, 건강상태, 서비스이용 현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번 독거노인 현황조사를 통해 홀로 생활하는 어르신들에 대한 정확한 자료를 파악하고, 치매, 자살 고위험, 학대 피해 독거노인 등 요보호대상자 발굴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 하는 등 독거노인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수 기자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