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경제종합
옮겨 심은 양파 모, 추운 겨울나기고자리파리 유충 피해 주의, 배수로 정비 철저

경남도농업기술원은 양파 모를 옮겨 심는 작업이 거의 마무리된 시기에 겨울을 잘 나기 위한 병해충 방제와 새 뿌리가 내리는 활착기 관리 등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기상청(합천군 기준)에 따르면, 10월 평균온도는 예년보다 1.5℃ 낮았고, 강수량은 10월 상순에 218mm로 평년의 17.7mm보다 많았으나, 10월 하순부터 11월 상순까지 21mm로 비가 적당히 내려서 밭 준비와 정식작업에 어려움이 없었다.

또한, 육묘 중기에 많은 비로 양파 모에 습해와 무름병이 일부 발생했으나, 육묘 후기에 건조한 환경이 조성되면서 모 생육도 예년보다 좋았다.

서릿발 피해는 옮겨 심은 모의 뿌리가 땅 속으로 충분히 뻗지 못한 상태에서 지표층의 땅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할 때 솟구쳐 올라와서 죽게 되는 현상이다.
 
따라서 고랑이 얕은 밭은 겨울이 오기 전에 관리기를 이용해서 고랑을 파주는 것이 좋다. 또한, 고랑을 깊게 관리하면 밭의 습도를 낮춰 초봄에 발생하는 노균병이나 잿빛곰팡이병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본밭 준비가 늦어져서 지난 15일 이후에 정식한 양파 묘는 11월 하순에 부직포를 이중으로 피복하게 되면 지온을 높게 유지시켜 주어서 수량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

 

조정수 기자  jsjo3030@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