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성동조선 경영정상화 조속히 마련하라’ 촉구경남대책위,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가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지원과 실효성 있는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정부의 조선산업 제고 방안이 발표됐으나 절박한 상황에 처해 벼랑 끝으로 몰린 지역 중형조선사에 지방자치단체와 정부가 실효성 없는 대책만 내놓는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28개월 무급휴직 협약 이후 경남도는 노동자들 생계지원과 관련해 단 한 번도 공식적 논의를 하지 않았다”며 “정부와 경남도는 실효성 없는 조선업 대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성동조선에 대한 구체적인 노동자 생계지원과 경영정상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올해 초 수출입은행은 최근 중견조선소 처리방안을 발표하면서 3조 원이 넘는 부채를 가진 성동조선에 대해 채권단 주도의 자율협약 체제를 끝내고 기업회생절차를 밟기로 한 바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