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제5회 CSV 포터상 ‘지방자치단체’ 부문 선정푸른보석 우포늪, 효율적인 공유가치창출 모델
보전과 주민소득 증대 및 일자리창출 성과 인정
5일, 제5회 CSV 포터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손광환 환경위생과장, 우측 세 번째)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창녕군은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회 CSV 포터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 프로세스 부문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산업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 채널A가 주최한 CSV 포터상은 ‘함께 나누며 성장하는 사회’를 조성하면서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치유할 대안으로 꼽히는 미래경영의 패러다임인 CSV(공유가치창출·Creating Shared Value) 활동을 위해 경영전략의 세계적 거장인 마이클 포터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지난 2014년에 처음 제정한 상으로 올해 5회째를 맞이했다.

군은‘람사르 습지도시’로 인증 받은 국내 최대의 자연내륙습지인 우포늪을 공유가치창출 모델로 설정, 개발제한으로 인해 재산권 행사가 제한됐다.
우포늪 인근 주민들로 하여금 주민주도형 생태관광 모델을 구축했다.

운영에 자발적으로 참여토록 함으로써 주민의 소득 증대 및 일자리창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CSV 포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됐다.

군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대 규모의 자연내륙습지이며 생태계의 보고인 우포늪이 지속적으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CVS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주민 스스로 우포늪에 대한 주인의식을 가치고 공유가치창출활동에 동참할 것”이라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