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지금 경남은
경남도-금융기관, 금융투자 활성화 간담회20개 기관 참여… 도, 조선기자재업체 자금 지원 확대 요청

경남도가 6일 경남신용보증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금융기관 및 유관기관과 함께 ‘지역금융 투자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은행 경남본부를 비롯한 도내 14개 금융기관과 4개 보증기관, 그리고 금융감독원 및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20개 기관에서 총 25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지난 9월14일 김경수 경남도지사 주재로 금융기관, 보증기관, 유관기관이 모여 경남지역 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 협약을 체결한 이후 열린 첫 간담회로, 경남지역 경제회복을 위한 금융투자 활성화 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간담회에서는 먼저 한국은행 경남본부의 도내 금융기관 여신 특징과 금융중개지원대출제도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이어 중소기업진흥공단 경남지역본부에서 내년도 중소기업 정책자금 융자제도를 설명했다.
경남도에서는 내년도 추진계획인 중소기업 육성지원사업 등 경상남도 금융지원사업을 소개한 뒤 경남지역 조선기자재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 한국은행 경남본부 관계자는 지역 금융기관에서 기업대출 실행 시에 한국은행 금융중개지원대출 제도를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5개 프로그램(전국 총 한도 25조 원)에 대해 지원한도와 적용금리, 신청방법 등을 설명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 경남지역본부 관계자는 내년도 경남 창업기업지원자금, 신성장기반자금, 재도약지원자금 등 6개 사업에 약 3천 400억 원을 지원해 지역의 어려운 기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 경제위기 상황에서 도내에 소재한 각 금융기관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자주 소통하고 정책을 공유하여 경남의 경제가 선순환 경제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