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술 취해 기억 안나”… 무전취식 무임승차에 폭행 40대 구속

술집에서 무전취식하거나 택시에 무임승차하면서 폭행까지 행사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창녕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A씨(42)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20일까지 창녕군 내에서 술값과 택시비 등 92만 원 상당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술을 마시고 난 뒤나 택시를 이용하고 난 뒤 이미 사용정지된 신용카드로 결제를 요구하고, 결제가 되지 않자 다음에 돈을 주겠다며 억지를 부렸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시비가 붙으면 술집 주인과 택시운전기사 등을 폭행하기도 했다. A씨가 경찰서 출석을 하지 않자, 경찰은 사전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 잘 안 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