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한천, 얼음골서 덕장건조 한창

 

제주에서 채취된 우뭇가사리 해초가 지금 밀양 얼음골에서 한천으로 태어나기위한 자연 건조작업이 한창이다.

밀양시 산내면 송백리 얼음골 논에는 뭔가를 말리는 듯한데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니라서 이색적인 풍광을 연출하고 있다.

가을 추수를 마친 논에 평상 같은 건조대를 만들어 놓고 뭔가를 말리고 있다. 가까이 가서 보니 물렁물렁하기도 하고 실 같게도 생긴 모습이 특이하다. 관계자에게 물어보니 우뭇가사리가 한천이 되고 있는 과정이라고 설명한다.

우뭇가사리는 5월에서 10월에 걸쳐 주로 제주바다에서 채취한다. 해녀가 바다 속으로 잠수하여 낫으로 잘라 내거나, 배 위에서 채취기구와 그물을 내려서 바다 밑을 쳐내어 얻는다.

채취한 해초는 종류별로 가려낸 다음에 맹물로 씻어 소금기를 빼내고, 홍색이 없어져서 백색이 될 때까지 햇볕에 쬔다.

이것을 쇠솥에 넣고 눅진눅진해질 때까지 삶아서 거르거나 주머니에 넣고 짜내어 냉각시키면 고체화한다. 이것이 우무(=한천)이다.

대나무로 만든 건조장에서 건조 중인 한천은 밤에는 얼고 낮에는 녹고를 반복한다. 영하5도에서 영상10도 정도의 기온에 적당한 바람이 있는 곳이 한천 건조의 적지라고 한다. 밀양 얼음골이 바로 이런 기후조건을 두루 갖춘 곳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천은 한 달 정도 밤낮으로 말려야 하며 생산 시기는 11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인데 밀양한천은 한 해 500톤 정도가 생산돼 국내 최대생산량을 자랑한다. 밀양한천은 생산량의 80%가 일본으로 수출되며, 내수시장에서 소비되는 양은 20% 정도에 불과하다.

한천 용액은 응고력이 세고, 잘 부패하지 않으며, 또, 물과의 친화성이 강해 수분을 일정한 형태로 유지하는 능력이 크기 때문에 젤리·잼 등의 과자와 아이스크림, 양조시의 찌꺼기 앉힘 등의 식품가공에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세균의 작용으로 잘 분해되지 않고 응고력이 강하기 때문에 세균배양용으로도 쓰인다.

한천은 여름에 얼음을 띄운 콩국에 말아 먹는 청량음식, 또는 단팥묵(양갱) 등의 과자원료, 의약품 원료나 미생물 배양의 한천 배양기로 쓰이는 등 이용범위가 넓다.

한천은 미역이나 다시마의 2배가 넘는 80% 이상의 식이섬유 함유율로 비만을 예방하고 체내의 각종 노폐물을 배출시킨다.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고혈압,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 식품이라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신비한 바람과 태양이 만들어내고 있는 밀양한천, 올해도 풍년을 이루면서 일본으로 수출될 날을 기다리며 지금 밀양얼음골에서 얼고 녹고를 반복하고 있다. 

밀양한천에는 체험관과 박물관, 판매장, 식당을 갖추고 있어 가족나들이와 체험장으로도 인기를 더하면서 밀양관광의 한 축이 되고 있다. 특히 주말과 휴일에는 주변의 울산, 부산, 대구, 김해, 창원 시민들의 발길이 많다. 체험관 이용은 미리 예약하는 게 좋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