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스포츠 메카 남해군, 전지훈련 손님맞이 분주동계 전지훈련 300팀, 4만여 명 유치 목표
동계 전지훈련지로 사랑받고 있는 남해군 서면스포츠파크

전국에 이름난 스포츠 메카 남해군이 기해년 황금 돼지해를 맞아 동계 전지훈련팀 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남해군은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환경 속에서도 동계 전지훈련 선수단 300팀, 4만여 명을 목표로 잡고, 지역을 방문할 선수단 맞이에 여념이 없다.

특히, 한 발 앞선 다양한 스포츠마케팅과 겨울철 온화한 날씨, 최고의 천연잔디 운동장 등 스포츠 인프라를 바탕으로 그간의 유치 노력이 빛을 발해 종목 구분 없이 전지훈련팀이 찾아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은 2일부터 대구FC, 수원 삼성 축구단 등 프로·실업·대학 축구팀의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3일부터 개최되는 전국 초·중등 스토브리그 축구대회가 상주한려해상체육공원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개최돼 보물섬 남해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축구뿐만 아니라 야구, 복싱, 테니스 등 다양한 종목의 선수단이 남해군을 찾고 있어 찬 바람이 불던 지역경제에도 온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한편, 남해군은 겨울철 온화한 기후와 사계절 잔디, 전국 최초의 스포츠 종합 타운인 남해스포츠파크를 비롯한 지역 곳곳의 체육시설을 바탕으로 매년 3만 명 이상의 전지훈련 선수단을 유치해, 25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등 동계 전지훈련 최적지로 주목받고 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