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 최참판댁 별당 연못 ‘사랑의 동전’ 어디로별당 연못·야무네 복바위에 관광객 던진 동전 80만 원 수거

하동군이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별당 연못에 관광객들이 던져놓은 동전을 수거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놨다.

‘토지’ 속 별당아씨에 이어 어린 딸 서희가 거처하던 별당에는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지다’는 의미의 천원지방(天圓地方)의 기운이 서린 연못 하나가 있다.

땅을 닮은 사각의 연못 한 가운데 둥근 모양의 섬 앞 연못 속에 동그란 절구통이 놓여 있는데 그곳에 동전을 던지며 사랑과 소망, 무병장수를 염원한다.

비록 신분은 다르지만 서로에 대한 애정이 남달라 현실적인 신분의 벽을 극복하고 사랑의 연을 맺은 ‘토지’ 속 별당아씨와 구천의 스토리 때문일까.

최참판댁을 찾은 관광객 중에 연못 절구통에 동전을 던져 넣으며 사랑이 이뤄지기를 소망하는 사람이 이어지면서 동전이 하나 둘 쌓여갔다.

군은 지난 2016년 이곳에 쌓인 동전 157만 원을 건져 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놓은 데 이어 지난 연말 동전을 다시 수거해 인근 야무네 복바위에 던져놓은 동전·지폐와 함께 80만590원을 지난 3일 KBS진주를 통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했다.

군 관계자는 “연못에 동전을 던지면 사랑이 이뤄진다는 스토리텔링 공간이 마련되면서 최참판댁을 찾는 또 다른 재밋거리가 되고 있다”며 “모인 동전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