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승용차 가로수 받고 추락 화재…여성 운전자 숨져

8일 오전 2시께 진주의 한 도로에서 SM3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고 차량에 불이 나 여성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진주시 진성삼거리에서 사봉삼거리 방향으로 편도 1차로 커브길을 주행하던 SM3가 가로수를 정면으로 들이받은 뒤 도로 옆 3~4m 아래로 떨어져 불이 났다.

현장을 지나던 다른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20여 분 만에 불을 껐으나 운전자 A 씨(여·44)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가로수를 정면으로 충격하면서 정신을 잃어 불이 난 차량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원인도 조사하고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