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직원 임금·퇴직금 3억9천만 꿀꺽, 사업주 구속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제조업체를 운영하며 직원 12명의 임금과 퇴직금을 체불한 채 잠적한 혐의(근로기준법 등)로 A 씨(75)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창원에서 제조업체를 운영한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직원 12명의 3개월 치 임금 및 퇴직금 약 3억9000여만 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으면서 이후 사업장을 10억 원에 매매하고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또, A 씨는 거래업체로부터 거래대금 3억 원을 받아 직원들 월급 대신 가족 통장으로 송금하거나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직원들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고용부는 경찰과 공조해 함양군에 은거 중인 A 씨를 붙잡았다.

고용노동부 측은  “거래대금을 임금청산이 아닌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등 고의적인 체불 사범은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