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거제 옥포청소년문화의집, ‘양심라면’ 6박스 기부옥포종합사회복지관 사회복무요원 훈훈한 온정 전달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옥포청소년문화의집에서 운영하고 있는 ‘양심라면’에 9일 옥포종합사회복지관 사회복무요원들이 라면을 6박스를 기부하는 온정을 전달했다.

옥포청소년문화의집에서 운영하고 있는 양심 라면은 돈이 없을 때는 무료로 먹고 돈이 있다면 100원이든 1000원이든 편하게 기부하고 라면을 먹을 수 있도록 돼 있어 많은 청소년과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다.

형편이 어려운 친구들을 배려하는 코너이다 보니 항상 적자일 수밖에 없는 ‘양심라면’이 지난해 11월 문을 연 후에도 지금껏 유지되는 가장 큰 힘은 지역사회 여기저기서 들어오는 후원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20박스의 라면을 기부해주는 거제 섬별프리마켓부터, “지난번에 1개를 무료로 먹었다”며 “다른 친구들 먹게 해주세요”라고 라면을 들고 오는 초등학생 이야기 등 훈훈한 에피소드가 많이 오가고 있다.

이번에는 옥포청소년문화의집 바로 옆에 있어 자주 찾아오던 옥포종합사회복지관 공익들이 라면 6박스를 기부했다. 라면이 많이 줄었다면서, 자신들의 소중한 월급들을 조금씩 모아 기부를 하겠다고 옥포청소년문화의집을 찾은 것이다.

이날 기부한 김민석 공익 요원은 “제대도 얼마 안 남았지만 항상 양심라면은 저희 공익요원들도 자주 애용하고 있고 취지가 좋은 거 같다. 그냥 동네 형이 동네 애들 사준다는 기분으로 가져 왔는데, 제대 후에도 이런 일을 많이 해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며 마음을 전했다.

지역민들의 착한 선순환으로 유지되는 양심라면은 지역민들의 훈훈한 온정으로 오늘도 따스한 마음을 나누고 있다.

강미영  emmtee@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