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20대 사회복무요원, 사탕 먹다 기도 막힌 어린이 살려창원 상남동복지센터 근무, 하임리히요법 신속 응급처치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 김제훈 씨(23)가 8일 오후 3시30분 상남공원 내 놀이터에서 어린이의 생명을 구해 미담이 되고 있다.

이날 상남공원 놀이터에 놀던 초등학생이 사탕을 먹다 기도가 막혀 위험한 순간이었는데 지나가던 주민의 신고로 상남동에 근무하는 김제훈 사회복무요원이 달려가 응급처치를 했다.

김제훈 사회복무요원은 즉시 하임리히요법을 시작했고 흉부압박을 번갈아 실시해 호흡이 정상적으로 돌아와 의식이 회복됐다. 조금이라도 늦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김제훈 사회복무요원은 “아이를 숨쉬게 해야겠다라는 생각밖에 없었다. 아이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게 돼 행복할 뿐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