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영화 ‘말모이’와 ‘동감(冬感)축제’영화도 있고 축제도 있는 합천 영상테마파크

합천군의 수려한 관광자원 중 하나인 한류 영화·드라마 콘텐츠의 중심지 합천영상테마파크는 국내외 영상관계자들의 러브콜을 받으며 1년 365일 쉴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1940년대 경성(서울)에서 사라져가는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조선어학회와 말을 모으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유해진·윤계상 주연의 영화 ‘말모이’가 개봉함에 따라 영화 속 일제 강점기 분위기를 경험하기 위한 관광객들의 영상테마파크 방문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해 4월·6월 두 달간, 총 16일 합천 영상테마파크에서 촬영된 말모이는 3·1운동과 상해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말모이의 엄유나 감독이 합천 영상테마파크에서 촬영한 1000만 관객 영화 ‘택시운전사’의 각본으로 참여했던 이력이 있어, 1000만 관객 영화의 메카인 합천 영상테마파크의 기운이 말모이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상테마파크에서는 추억을 소환하는 동감(冬感)축제가 성행중이다.
오는 20일까지 매주 주말에 열리는 동감축제는 어른과 아이들이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거리와 가족 뮤지컬·연극이 준비돼 있어 겨울 방학 가족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합천군 관계자는 “합천 영상테마파크는 첫 개장이후, 총 5편의 1000만 관객 영화(태극기 휘날리며·택시운전사·암살·변호인·도둑들)가 촬영됐다. 차기 1000만 관객 영화를 바라는 영화관계자들과 영화 속으로의 색다른 여행을 원하는 관광객들은 합천을 방문하셔서 영상테마파크와 동감축제를 직접 보고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