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선진형 학교운동부 운영 혁신안’ 시행한다경남교육청, 공부하는 학생선수 위한 선진형 학교스포츠클럽 운영
학생들 몸과 마음 변화시키는 스포츠클럽 활동 제시

경남교육청은 지난해 2월 선진형 학교운동부 운영시스템 구축을 위해 발표한 ‘선진형 학교운동부 운영 혁신안’을 1년간 시행하고, 이를 보완한 혁신안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이번 후속 조치의 목적은 학생이 행복한 경남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운동과 학업을 병행하면서 학교대표, 지역대표, 나아가 국가대표가 될 수 있도록 스포츠 생태계 체제를 변화시키고, 승리와 패배, 좌절과 도전의 스포츠 정신을 함양하며, 학생들의 학습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후속 조치의 핵심 과제를 ‘운동하는 학생이 행복하다’로 정하고, 혁신 1안으로 공부하는 학생선수 육성, 혁신 2안으로 학생들의 몸과 마음을 변화시키는 스포츠클럽 활동을 제시했다.

도교육청은 먼저, 공부하는 학생선수 육성을 위해 선진형 학교스포츠클럽을 활성화하기로 하고, 학교스포츠클럽과 학교운동부를 통합·운영하기로 했다.

오는 2020년까지 초·중학교 학교운동부를 중점학교스포츠클럽, 2023년까지 지역형스포츠클럽으로 전환하고, 2025년까지 지자체의 공공스포츠클럽 소속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아침 운동으로 뇌 기능을 활성화해 학업능력을 향상시키는 ‘운동화 신은 뇌 프로젝트’ , 스트레스, 비만, 성인병, 자살 등으로 병들어가는 다음 세대를 살리기 위해 ‘운동하는 모든 학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최병헌 체육건강과장은 “이번 혁신안 후속 조치를 통해 ‘학교체육이 답이다’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스포츠활동을 통해 다음 세대를 살리는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고, 나아가 학교스포츠클럽 활동이 학교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종웅 기자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