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좋은 일자리 6만 개 산업단지가 책임진다민선 7기 일자리 10만 개 만들기 주역
2022년까지 770만㎡ 19개 산단 조성

김해시가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신념으로 민선 7기 일자리 10만 개 만들기 종합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인 가운데 이 일자리의 6할 이상을 신규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채용으로 창출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한해 4개 산업단지를 조성한 데 이어 2022년까지 단계별로 775만㎡ 규모 19개 산업단지를 만들어 좋은 민간 일자리 6만여 개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스마트부품 등 특화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아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내 지역경제를 윤택하게 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전체 면적 224만㎡ 규모 김해테크노밸리, 이노비즈밸리, 명동, 나전2 4개 일반산업단지를 조성, 230여 기업 입주에 따라 직·간접 고용으로 2만여 명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4조 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김해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효과가 단연 눈에 띈다. 시와 한화도시개발은 제3섹터 공영개발 방식으로 진례면 고모리와 담안리 일원 164만㎡에 6000억 원을 투입, 2단계로 나눠 지난해 개발을 마무리했다. 이곳에는 2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1만90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올해도 시는 기업의 창의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살려 서김해, 신천, 가산, 송현, 덕암2 등 6개 일반산업단지를 순차적으로 완료하고 김해시 미래 3대 전략산업(기계금속·자동차부품·의생명산업)을 반영해 양질의 일자리 10만 개 창출에 동력을 보탠다.

서김해산단은 풍유동 45만㎡에 2467억 원을 들여 조성해 58개 기업이 입주하며 고용유발효과는 4300여 명이다. 신천산단은 한림면 신천리 24만7000㎡에 975억 원을 투자해 8개 기업이 입주 예정으로 1100여 명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이외에도 가산산단은 한림면 가산리, 송현산단은 진례면 송현리, 덕암2산단은 주촌면 덕암리, 나전산단은 생림면 나전리에 조성되며 전체 면적은 39만7000㎡으로, 올해 6개 산단 조성에 따른 고용유발효과는 6800여 명이다.

이어 시는 오는 2020년 이지, 병동, 사이언스파크, 2021년 본산, 죽곡, AM하이테크, 2022년 대동첨단, 원지, 주촌산단을 순차적으로 차질 없이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 6만 개 창출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는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 제2김해테크노밸리, 식품특화산단 등 특화업종을 집약한 산업단지와 1차 제조업 위주 산업에서 탈피하기 위한 첨단산업의료기기밸리, 흥동도시첨단산단을 차질 없이 조성해 첨단산업 위주 고부가가치산업 유치로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은 진례면 초전·송현리 일원 192만㎡에 8천여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6년까지 조성을 마쳐 자동차부품 등을 특화, 2만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테크노밸리의 성공에 제2테크노밸리도 추진된다. 시와 한화도시개발은 테크노밸리와 인접한 96만㎡ 부지에 4800억 원을 들여 오는 2023년까지 제2테크노밸리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시와 한화도시개발은 지난해 11월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오는 4월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신청해 내년 상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이들 산업단지가 계획대로 조성되면 진례면에 테크노밸리를 기점으로 남쪽으로 제2테크노밸리,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 송현산단, AM하이테크산단이 특화산단 벨트를 형성하게 된다.

첨단산업을 유치할 흥동도시첨단산단은 흥동 일원 29만㎡에 1000억 원을 투자해 조성되며 LH를 시행자로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된다. 올해 말까지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아 오는 2020년 착공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우리시의 산업단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은 그만큼 김해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민선 7기 일자리 10만 개 만들기 종합계획을 통해 일자리가 넘쳐나는 역동적인 경제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태홍 기자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