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2022년까지 상용일자리 12만6000여 개 창출경남도, 희망 주는 좋은 일자리 프로젝트 청사진 밝혀
5대 핵심전략·20개 중점과제 추진 등 로드맵 제시

경남도가 2022년까지 총예산 10조3296억 원을 투입해 상용일자리 12만6000여 개를 포함한 총 29만2000여 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10일 오전 11시 도청 브리핑 룸에서 민선7기 4년 동안 추진할 ‘경상남도 일자리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올해 경남도정의 중심에 ‘일자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도는 종합대책을 만들기 위해 일자리종합대책 수립 TF회의, 일자리위원회 자문, 시·군 등 유관기관, 각계 전문가 등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경남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일자리종합대책’을 최종 확정했다.

경남도 일자리종합대책은 ‘도민에게 희망 주는 좋은 일자리 제공’을 비전으로 △스마트 일자리 확산 △맞춤형 일자리 강화 △사회적 일자리 확대 △SOC 일자리 확충 △일자리 생태계 조성 등 5대 핵심전략 등 20개 중점과제 68개 세부추진과제를 담았다.

특히, 이번 종합대책에는 김경수 도정 4개년 계획의 성공적 추진을 뒷받침하기 위한 산업별·지역별 고용실천 전략이 함께 포함됐다.

정책대상별로 보면 청년 일자리 3만7000개, 여성 일자리 4만9000개, 노인 일자리 5만1000개, 장애인 일자리 3000개, 취약계층 일자리 1만3000개, 신중년 일자리 2000개, 소상공인 일자리 8000개, 전연령층 일자리 12만9000여 개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전체 재정지원 일자리 중 상용직 일자리 비중을 지난해 기준 31.3%에서 오는 2022년까지 43.2%까지 높여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데 초점을 뒀다.

문승옥 경제부지사는 “무엇보다 이번 대책은 주력산업의 침체에서 촉발된 고용위기 극복에 우선하고,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제조업 혁신을 통한 경남형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뒀다”면서 “이번 대책은 일회성이 아닌 영속성을 갖는 것이고, 실효성이 매우 중요하므로 노사민정 할 것 없이 사회적 대화의 매개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부지사는 “앞으로 기업인, 전문가 등 도민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의견을 들어 보완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하면서 시·군, 유관기관, 민간단체, 기업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