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국립공원구역 조정 민간합동 상설 협의체 구성대표 박삼준 전 남해군의회 부의장 추대

남해군이 한려해상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합동 상설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군은 군청회의실에서 주민 대표 등 27명의 협의체 구성원과 장충남 남해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한려해상 국립공원구역 조정을 위한 남해군상설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협의체 회의를 통해 대표에 박삼준 전 남해군의회 부의장이, 부대표는 공원구역에 해당하는 이동·상주·고현·설천면 등 4개 면에서 각 1명의 부대표가 선출됐다. 또한 여상규·제윤경 국회의원, 장충남 군수, 이승찬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장장이 고문으로 임명됐다.
 
협의체는 주민 건의사항에 대해 공원구역 조정 시 반영할 사항인지 제도개선 사항인지 세부적으로 분류해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결정했으며, 논의 후 결정된 사항은 환경부, 한려해상국립공원공단 등 해당 기관에 건의할 계획이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군상설협의체는 공원 내 다양한 주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여러 번의 주민 간담회를 거쳐 어렵게 구성된 만큼 협의체가 제 역할을 다하려면 구성원들의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10년 만에 이뤄지는 환경부의 제3차 국립공원구역 조정에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려해상국립공원 전체 면적 중 남해군이 7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은 지난 50여 년간 재산권 행사에 많은 제약을 받아 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