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성갑 도의원, “서민 사용 LPG 요금 시·군별 불균형 맞춰야”최저 거제 3만3368원, 최고 합천 4만6000원
지역별 편차 커… 정부차원 대책 필요 주장
김성갑 도의원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김성갑 위원장(거제1)은 14일 “가정용 LPG (20KG) 요금이 전국적으로 편차가 크고(최저 충남 3만7596원·최고 부산 4만4791원) 경남의 경우에도 지역별 요금편차가(최저 거제 3만3368원·최고 합천 4만6000원으로) 크다”고 말하며 “에너지복지 구현 차원에서 요금을 단일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가정용 LPG는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식당, 노점상 등 에너지 빈곤층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도시가스에 비해 가격이 2배 이상 비싼 실정인데, LPG 요금조차도 지역별로 다른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차원의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LPG 요금 편차 해소를 위해 장기적인 방안으로는 도시가스 보급을 조속히 확대하고, 지역별 LPG 공급 원가를 정부 차원에서 분석하고 평균요금을 공시해 전국적으로 단일화된 요금을 적용하되 LPG 판매업체에 발생하는 손해 부분을 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단기 대책으로는 전국의 LPG 판매업체 판매가격을 공개해 소비자가 저렴한 업체에서 주문·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격 인하를 유도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성갑 위원장은 “LPG 공급은 생산국에서 수입사(정유사)를 거쳐 충전소, 판매소,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5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로 인해 높은 요금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전국 시·군, 나아가서는 같은 시·군 내에서도 읍면 지역별로 가격 차이가 나는 것은 불합리하므로, 도의회 차원에서도 제도 개선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LPG 공급은 생산국에서 수입사(정유사)를 거쳐 충전소, 판매소,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5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로 이뤄져 높은 요금이 발생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