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정의당 여영국 예비후보 ‘창원 현장상무위’ 참석이정미 대표 “여영국 한 석으로 국회는 정치개혁의 엔진 얻을 것”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예비후보가 14일 오전 10시30분 창원시의회 3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창원성산 재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의당은 온 힘을 모아 고 노회찬 의원의 빈자리를 반드시 채우겠다는 의미에서 14일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창원성산구 필승전략을 위한 현장 상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여영국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8년간 도의원을 하며 성산구민, 창원 시민, 경남 도민들께 낮은 자세로 복무했다. 홍준표 전 지사의 무상급식 중단, 진주의료원 폐쇄에 반대해 온몸으로 맞서 싸웠다”며 “국회의원 300명 중 한 사람이 아니라 일당백 역할로, 노회찬 의원님의 빈자리를 채우고 창원시민과 함께 하도록 하겠다. 꼭 당선 되겠다”고 밝혔다.

여 후보는 또한 “선거운동을 하며 만난 많은 유권자들께서 이번 보궐선거 에서 노회찬 의원님의 빈자리를 정의당이 꼭 채워달라고 부탁하고 지지를 보내주신다. 이는 노회찬 의원님이 가신 것을 아파했던 국민의 뜻”이라며 “노회찬 의원은 민생이 바뀌려면 정치가 바뀌고 국회를 개혁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평생 정치를 해왔다. 제가 꼭 당선되어 우리 창원, 성산 구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노회찬의 정신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무위원회에 참석한 이정미 당 대표는 “여영국 후보는 자유한국당 독식 지방의회에서 홍준표 전 지사의 일방독주식 도정에 대쪽같이 맞섰던 민생 파수꾼이었다. 진주의료원 일방폐쇄와 무상급식 중단을 막기 위해 온몸으로 싸워온 유일한 창원의 정치인”이라며 “대한민국 국회에 꼭 필요했던 단 한사람 노회찬처럼, 여영국은 경남과 창원에 반드시 필요한 단 한 사람이다. 그가 이제 대한민국을 위해 뛸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 창원 특례시를 통한 창원의 발전과 지방자치 확대 △ KTX와 STR 통합을 통한 KTX 증편 및 기본요금 인하 △ 산업위기 특별지역을 창원 진해구에서 창원시 전체로 확대 △ 재료연구소의 한국소재연구원 승격을 통한 제조업 발전 등 창원 시민들에게 드리는 정의당의 네 가지 약속을 제시했다.

현장 상무위를 마친 여영국 예비후보와 당 지도부는 성산구 반송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 창원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날 현장 상무위 및 반송시장 방문에는 여영국 후보와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를 비롯해 강은미·정혜연·한창민 부대표, 김종대 평화본부장, 김영훈 노동본부장, 이현정 생태에너지본부장, 신장식 사무총장, 이영실 경남도의원, 노창섭·최영희 창원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