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삼성교통 파업대비 시민불편 최소화 올인파업에 대해 원칙과 소신을 지켜 대응키로

진주시는 지역 내 운수업체인 삼성교통 노조가 17일 이후 일제 파업을 예고하고 나섬에 따라 파업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극심할 것으로 보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번에 예고된 삼성교통 노조의 파업이 강행될 경우 그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올 것으로 보고 시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삼성교통 전체 노선을 대체할 수 있도록 전세버스 100대를 임차하여 운행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삼성교통 노조는 14일 진주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가 책정한 표준운송원가로는 정부의 최저시급도 맞출 수 없어 임금체불이 발생했다면서 진주시가 보전해 줄 것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시는 시의 표준운송원가는 총액원가 지원 체계인 반면 여타 서울 및 광역시에서 업체가 사용한 만큼 전액을 보전하는 준공영제 체제와는 분명히 차별된다고 밝혔다.

즉, 시가 업체에 총액으로 재정지원금을 지원하면 업체는 자체 실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경영을 해 이익을 남기는 구조로 진주시 4개 업체들은 지난 2017년 6월 노선개편시 이런 체계를 수용했다.

진주시는 ‘2018년 시내버스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용역’을 실시한 중간 평가결과, 삼성교통을 제외한 타 3개 운수업체에서는 잉여금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용역에 따르면, 삼성교통의 임금체불 원인은 지난해 최저시급 인상에 맞춰 월 평균급여를 350만 원에서 410만 원으로 18%나 인상시켜 발생한 것으로, 이는 비슷한 시간을 근무한 타 업체보다 월 50~60만 원 정도가 더 많은 금액이다.

진주시는 삼성교통이 지난해 10억 원이 넘는 적자가 누적됐는데도 아무런 대책도 없이 임금만 덜컥 인상시켜 놓고 막상 적자가 발생하니 진주시의 표준운송원가 인상만을 요구하는 것은 너무나 무책임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