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군 농기계 임대사업 2년 연속 우수기관농림축산식품부 지난해 전국 141개 임대사업소 평가
인센티브 2억5000만 원

하동군은 전국을 대상으로 한 정부의 ‘2018 농업기계 임대사업’ 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2억5000만 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농업기계 임대사업 평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141개 시·군 농업기계 임대사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1년간 인력 및 조직, 사업성과, 임대료, 수요자 만족도, 농기계정책 적합도 등 8개 항목 15개 지표를 평가해 우수기관을 선정했다.

군은 이번 정부 평가의 15개 지표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지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뽑혀 노후 농기계 교체사업비 1억5000만 원과 여성친화형 농기계구입비 1억 원 등 2억5000만 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군은 적량면 본소와 북천면 동부권 분소, 고전면 남부권 분소 등 3개의 농기계 임대사업소에 전문인력 11명과 농기계 총 63종 589대를 갖추고 지난 한해 5354회의 임대실적을 보였다.

특히, 이 기간 농기계 임대횟수는 전년 5080회보다 274회 늘어났으나 배송료를 포함한 임대료는 1억8493만 원으로 전년 1억8741만 원보다 오히려 감소해 농업인의 부담을 드는 효과를 가져왔다.

또한, 농촌 고령화·부녀화로 여성농업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여성친화형 농기계 구입이 늘어나면서 여성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자동 전동가위 임대실적이 1위를 차지한 것도 높은 점수를 받은 배경이 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3개 읍·면의 78개 마을을 순회하며 경운기·예초기 등 1283대의 농기계를 무상 수리 및 정비요령 교육을 하고, 임대농기계 사고에 대비해 52종 466대에 대한 종합보험 가입 등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임대사업소 관계자는 “농업인 안전을 위해 농기계 전일 출고제를 운영하고 지난해 조례 개정을 통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등 농업인 맞춤형 임대사업을 추진한 결과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농업인 편의시책을 계속 발굴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