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산청군 농업체질 개선으로 농가소득 높인다新소득작목 육성 등 23억5000만 원 투입

농림분야 예산 1000억 원 시대를 연 산청군이 새로운 소득작목 육성 등 농업체질 개선 사업에 23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

군은 새로운 고소득 작목을 개발해 농업인의 경쟁력을 높이고 영세농업인의 체질을 강화해 소득창출의 기반을 조성하는 ‘2019년 농업소득증대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신규 소득작목 개발과 영세농가 지원 등을 중심으로 하는 ‘농업소득증대사업’과 지역특성에 맞는 고효율 전략품목을 지원하는 ‘1읍면 1소득작목 육성사업’, 고품질 농산물 유통에 필수적인 ‘농산물 건조기 및 저온·저장시설 지원 사업’ 등 크게 3가지 사업이 추진된다.

우선 농업소득증대사업은 1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새로운 작목을 개발하고 영세농가와 저소득 농가를 지원하는 등 310개 사업이 추진된다.

또, 농산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시설 과학화와 현대화 사업도 지원한다. 특히, 각 지역특성에 맞는 전략품목도 육성한다.

지원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고소득 농가와 작목반, 법인 등은 제외된다. 또, 경운기와 관리기, 트랙터 등 농기계 지원과 소모성 사업에 대한 지원도 지양한다. 이외에도 다른 사업계획에 따라 시행중이거나 이미 지원한 이력이 있는 경우에도 지원하지 않는다.

신선 농산물 유통을 위한 필수 기반시설로 손꼽히는 저온·저장시설과 농산물 건조기 지원 등 농업현대화 시설 사업도 추진한다.

지난 2010년부터 이 사업을 펼쳐온 산청군은 지난해까지 건조기 1200여 대와 저온저장고 2300여 대를 보급했다. 올해에는 12억 원의 예산을 들여 건조기와 저장고를 각각 200여 대 수준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한도는 건조기와 저장고 모두 1대당 가격(사업비)의 50%이내며, 500만 원 한도다. 지원은 친환경 고품질의 과수, 곶감, 전작, 특작, 약용작물 등을 생산하는 지역민으로 시설이 필요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다.

각 읍면의 실정에 맞는 특화작물을 육성하는 1읍면 1소득작목 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산청에서 가장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는 딸기와 곶감을 비롯해 양파, 사과, 양잠, 베리류·시래기 등 6개 특화작물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특화작물을 중심으로 친환경농업과 저탄소 녹색성장형 농업, 과학적 시설영농이 가능하도록 추진된다.

특히, 작목반 등 다수의 농업인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사업, 단순 기존 시설교체가 아닌 신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재배시설을 설치하는 사업, 전문 농기계로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기계 도입 사업 등을 주요지원 사업으로 한다.

산청군 관계자는 “올해 우리군은 농업소득증대사업을 통해 새로운 고소득 작목을 개발하는 한편, 시설 현대화와 스마트 농업의 적극적인 도입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특히 영세농업인의 경쟁력을 높이는데도 힘써 전체 농가의 평균 소득을 끌어올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