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에 살으리랏다!’ 귀농·귀촌 꾸준하동군, 매년 400∼600여 명 귀농·귀촌
아름다운 자연환경·다양한 지원사업 영향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농사짓기 좋은 기후조건, 다양한 지원시책을 두루 갖춘 ‘대한민국 귀농밸리’ 하동으로 귀농·귀촌하는 도시민이 꾸준히 늘고 있다.

하동군은 지난 한 해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으로 귀농·귀촌한 도시민이 337세대 59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귀농·귀촌인은 5년 전인 지난 2014년 216세대 409명에서 2015년 224세대 464명, 2016년 234세대 355명에 이어 2017년 386세대 686명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하동으로 귀농·귀촌하는 인구가 늘어나는 것은 지리산·섬진강·남해바다를 아우르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에다 다양한 농·수·특산물 생산이 가능한 최적의 조건,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최고의 귀농·귀촌 지원 시책이 맞물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군은 귀농·귀촌에 필요한 창업, 주택구입, 보조금 등 다른 시·군과 차별화한 다양한 지원 시책을 펼치고 있다.

먼저 가족과 함께 농촌으로 이주해 실제 거주하면서 농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최고 3억 원까지 농업창업 자금을, 주택을 구하거나 새로 지을 수 있게 최고 7500만 원의 주택구입자금을 융자 지원한다.

무주택자에게는 최대 2억 원의 농어촌 주택개량사업비를 융자 지원해 주고, 영농목적으로 이주해 일정기간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귀농인에게는 최대 500만 원의 주택수리비도 지원한다.

경종, 축산, 시설원예, 과수 등의 시설신축 및 장비 구입 등에 필요한 자금을 융자할 경우 이자를 보조해주고, 영농자재, 묘목, 종근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100만 원의 영농정착보조금을 지원한다.

만 18∼49세 독립경영 10년 이하의 농업인에게 최대 3억 원의 후계농업경영인 융자 지원사업을 펼치며, 청년 창업농 활성화를 위해 선발을 통해 경종·축산분야의 영농시설 설치 및 개보수 등에 필요한 창업지원금 1500만 원을 지원한다.

귀농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시설 확충 및 교류협력 지원사업, 선도농가 현장실습교육, 귀농인 농업인턴 지원, 귀농인 주민초청 지원과 함께 귀농인 기초 및 심화 영농교육, 단계별 농업인교육 등 교육사업도 다양하게 진행한다.

그 외에 귀농·귀촌인의 복지지원을 위해 전입세대 지원금, 노인인구 전입세대 지원금, 전입학생 지원금, 귀농·귀촌인의 출산장려금, 출산용품 구입비, 다둥이 출산지원금 등도 지원된다.

군 관계자는 “대한민국 귀농밸리답게 예비귀농인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최적의 여건과 다양한 시책이 함께하기 때문에 귀농·귀촌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한 맞춤형 시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