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동의보감·향약집성방 산청서 만나 보세요산청한의학박물관 ‘韓醫의 참고서’ 展
8월까지 특별전시실…한의서 등 한눈에

연간 20만 명 이상이 찾으며 경남 대표 한의학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한 산청한의학박물관이 특별전시 ‘한의의 참고서’전을 개최한다.

산청한의학박물관은 22일부터 오는 8월까지 특별전시실에서 ‘한의의 참고서’ 특별전을 통해 박물관이 소장한 한의서 유물들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경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향약집성방’을 비롯해 1613년 허준이 편저하고,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갑술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 ‘동의보감’, 어의 정경선이 집필하고, 양예수가 감수한 ‘의림촬요’, 1908년 이규준이 지은 종합의서인 ‘의감중마’ 등 30여 권이 공개된다.

이 중 갑술년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은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동의보감’ 완질본으로 국내에 그 발간년도가 확실하게 알려진 몇 안 되는 유물이다.

또, 경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향약집성방’은 국내에서 발견된 유일한 조선전기판본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의원들이 애민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공부를 하는지 알아볼 수 있는 전시다”며 “조선시대 한방 의학을 공부했던 의원들의 참고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전시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군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자원인 산청한의학박물관은 지난 2007년 7월4일 처음 개관했다.
그동안 지리산특별전I ‘약초꾼이야기’, 지리산특별전II ‘덕산구곡’, ‘유이태학술대회’, 산청한의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전 ‘救命:나라가 구하고, 의원이 살리다’, ‘한의의 왕진가방’展 등을 개최한 바 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