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년창업, 통영에서 ‘희망찬 첫 날갯짓’ 시작청년창업 1번가 통영 드림존 조성 사업 1·2호점 창업의 결실 맺어

통영시가 청년 예비창업자의 창업공간 조성을 통해 지속가능한 청년일자리 토대마련과 지역 내 성공적 정착을 위해 지난해 공모 선정으로 추진한 ‘청년창업 1번가 통영드림존 조성사업’ 이 창업의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

청년창업 1번가 통영드림존 조성사업은 지난해 9월부터 청년 예비 창업가들의 사업계획서를 신청 받아 창업의지, 역량, 실현가능성, 사업성 등의 심사 절차를 거쳐 10명의 예비창업자들을 선정해 청년창업실무교육(7주/120시간) 및 경영컨설팅 지원을 거쳐 창업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그 결실로 청년창업 1, 2호점이 탄생했으며, 나머지 예비 창업자 8명도 3월중 개업을 목표로 점포 시설공사에 전념하고 있다.

시는 창업에 앞서 청년창업 실무교육을 지원했다. 교육은 사업계획서의 수정, 상가 입지 분석, 사업장 선정, 회계·세무 교육, 적성검사, 창업소양교육, 점포 리모델링, 경영전략 분석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포함시켜 예비창업가들의 창업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창업 이후에는 임차료, 점포 시설비, 소모성사업용품, 경영컨설팅 등을 지원해 예비창업가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예정이다.

청년창업 1, 2호점 대표자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평소 마음속으로 꿈꿔 왔던 사업을 구체화했고 마침내 실현시킬 수 있었다”며 통영시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올해 청년창업 1번가 통영드림존 조성사업은 오는 3월경 사업공고를 통해 추진될 계획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