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군, "공직자들의 열정으로 힘을 모으자"13개 읍·면정 합동보고회 개최
읍·면 주민 대표 등 650명 참석

하동군은 29일 오후 2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2019 읍·면정 합동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읍·면정 보고회는 지난 2007년 이후 13개 읍·면을 순회하며 해당 읍·면의 주요사업을 보고 받았으나 군정 핵심 프로젝트와 13개 읍·면 주요 사업에 대한 군민 전체의 공유가 미흡해 이를 개선하고자 합동보고회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보고회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여상규 국회의원, 신재범 군의회 의장, 이정훈 도의원, 군의원, 간부공무원, 읍·면장, 13개 읍·면 주민대표 등 650여 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하동합창단의 식전 공연에 이어 국민의례, 인사말, 군정 업무보고, 13개 읍·면정 보고, 13개 읍·면 각계각층 주민의 새해인사 영상 상영, 군민과의 대화, 새해인사 현수막 하강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군은 먼저 ‘새해 매력과 마력으로 군민이 행복하고 튼튼한 하동을 만들겠다’는 주제로 지난해 주요 사업성과를 설명하고 올해 경제·복지·관광·교육·농업·환경 등 6대 분야별 주요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군은 지난해 하동∼남해 연륙교 명칭 ‘노량대교’ 선정, 하동 재첩의 내수면 최초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사상 첫 예산 6000억 원 돌파, 지역내총생산(GRDP) 증가율 경남 1위·전국 20위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보고했다.

또한, 지난해 정부합동평가 전국 최우수, 올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 선정, 국도 2호선 개통, 올해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 선정, 알프스하동 종합복지관 개관, 100원 행복택시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군은 이를 토대로 새해에는 알프스 하동의 100년 성장 기반을 완성한다는 목표로 △준비된 마력으로 활력있는 경제도시 구축 △하동만의 매력으로 다시 찾는 관광도시 조성 △매력과 마력으로 부자되는 농어업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상기 군수는 “새해는 알프스하동 프로젝트와 갈사·대송산단 정상화 등 100년 미래 먹거리 기반을 완성하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50만 내외 군민의 적극적인 협력과 650여 공직자의 열정을 토대로 계획된 업무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a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