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구제역 발생에 따른 긴급 방역백두현 군수, 방역현장 점검

고성군은 지난 28일 경기도 안성의 한 젖소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구제역 사전차단을 위한 긴급 방역조치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고성군 내 소, 돼지, 염소, 사슴 등 우제류 사육농가는 총 1232농가, 11만5503두가 사육되고 있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통해 축산농가와 비상연락체제를 상시 유지하고 공동방제단을 활용해 소규모 축산농가에 긴급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년간 소규모 농가를 포함해 총 32만2625건의 구제역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또, △축사 내·외부 소독 강화 △차량·가축의 출입통제 등 차단방역 강화 △긴급 추가 백신접종 실시 △축산관련차량 거점소독시설 방문 소독소독 등 차단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군은 2만4950두분의 구제역 백신을 비축하고 소독약품 5189㎏, 생석회 2만4000㎏을 보유하며 긴급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백두현 군수는 고성읍 율대리 거점소독시설을 긴급 방문해 방역현장을 점검했다.

백 군수는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구제역 유입방지를 위해 선제적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군 관계자는 의심축이 발견될 경우 고성군 축산과 또는 경남도동물위생시험소 남부지소로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