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 여성농업인 1인당 연간 13만 원 지원한다여성농업인 116명, 지난해 대비 30% 인상

통영시는 여성농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사기 진작을 위해 다양한 여가 및 문화 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여성농업인 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여성농업인 바우처 지원 사업은 여성농업인 611명에게 지난해보다 30% 인상된 1인당 연간 13만 원(자부담 2만6000원)이 지원하며, 지원 연령도 65세에서 70세로 확대해 많은 여성농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자체 심사를 거쳐 내달 중 대상자로 확정된 여성농업인은 바우처 카드를 발급받아 경남 도내의 농협하나로마트, 스포츠용품점, 주유소, 영화관, 안경점 등 40개 업종에서 오는 12월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카드는 미사용 시 자동으로 소멸된다.

농촌 지역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70세 미만(1949년 1월1일~1999년 12월31일) 여성농업인은 오는 22일까지 거주지 읍·면·동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단, 지난해 사업대상자로 선정됐으나 카드를 발급하지 않았거나, 카드를 발급 받았으나 전액 미사용한 대상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통영시 농축산과 등 관련부서 및 읍·면·동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통영시는 지난해 470명의 여성농업인에게 1인당 연간 10만 원(보조 8만 원·자부담 2만 원)을 지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