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유홍준 교수 초청 인문학 강좌 개최유홍준 교수와 인문학 매력 속으로 풍덩

고성군은 지난 9일 오후 5시 30분, 문화체육센터 2층 공연장에서 ‘나의문화유산답사기’ 저자 유홍준 교수를 초청해 인문학 강좌를 개최했다.

이날 강좌에는 백두현 군수, 군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군은 군민들의 문화적 욕구 충족을 위해  지난해 ‘한여름 밤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에 이어 이번 인문학 강좌를 개최하게 됐다.

이날 유 교수는 ‘장인정신과 한국문화의 정체성’을 주제로 장인들이 창조한 전 세계 다양한 문화유산과 명작을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장인정신에 대해 강연했다.
 
또, 한국미술사에서 명작의 탄생배경과 인근 중국, 일본과는 또 다른 문화적 기반 형성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유 교수는 “최고의 정성, 최고의 기술, 최고의 재력, 이러한 명작의 조건이 뒷받침될 때 명작이 탄생한다”면서 명작은 시공을 초월하는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고 했다.

또, 삼국시대의 금관, 각종 장구 등의 고분미술, 백제미술, 성덕대왕신종, 추사체, 고려청자, 백자, 알브레히트 뒤러의 자화상 등을 명작으로 꼽았다.

특히, 유 교수는 “한국이 빠진 동아시아 문화사는 불완전한 것”이라며 “한국은 동아시아 문화에서 당당한 지분율을 가진 문화적 주주국가임”을 강조했다.

백 군수는 “이번 강좌를 통해 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재조명하고 문화재에 대한 안목을 보다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홍준 교수.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