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故제정구 선생 20주기 추모행사, 고성군서 열려20주기 추모식 및 추모특별전 4월28일까지
김부겸 행안부 장관, 백두현 군수 등 300여 명 참석

빈민의 벗이자 철거민의 대부인 고 제정구 선생의 20주기를 기리는 추모행사가 지난 8일 고성군 일원에서 열렸다.

(사)제정구기념사업회(이사장 원혜영)와 제정구선생 고성기념사업회(회장 이진만)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 백두현 고성군수, 박용삼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유가족과 추모객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2시 고성군 대가면 척정리 제정구 선생의 묘소에서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은 추모객들의 참배에 이어 제정구 선생을 기리는 추모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추모식에서 (사)제정구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원혜영 국회의원, 고성기념사업회 이진만 회장이 초헌, 김부겸 장관, 백두현 군수를 비롯한 참가인사 및 단체에서 아헌, 유가족이 종헌을 맡았다.

이 자리에서 백두현 군수는 “고성이 배출한 위대한 인물의 추모사업 고성지역에서 맡게 된 것에 대해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선생의 정신을 모두가 공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추모행사는 수도권 중심의 (사)제정구기념사업회와 제정구선생고성기념사업회에서 공동으로 개최하는 마지막 행사로 내년부터는 제정구선생고성기념사업회를 중심으로 행사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4시, 고 제정구 선생의 20주기를 기리는 추모 특별전 개막식이 고성박물관에서 열렸다.

개막식은 기념 테이프 커팅식, 특별전 관람 순으로 진행됐고 전시품을 관람하며 선생의 뜻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고 제정구 선생 20주기 추모특별전은 지난 9일부터 오는 4월28일까지 고성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가짐 없는 큰 자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선생의 성장기 시절을 보낸 고성에서의 생활 △청계천 판자촌 시절과 마을공동체 ‘복음자리’ 건립과정 △고인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자필 원고들 △유족이 소장하고 있던 유품 등 제정구 선생의 일생을 되돌아볼 수 있는 기록사진, 생활유품, 전시물, 영상자료 등 100여 점이 전시된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