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대우조선 민영화, 지역 경제적 충격 최소화 지혜 모아야

산업은행이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 지분을 출자하는 형태로 현대중공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산은 내부적으로는 강도 높은 구조조정의 결과로 대우조선이 경영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한 상황에서 마침 글로벌 조선 시황도 살아나고 있어 지금이 ‘새 주인 찾기’의 적기라는 판단이다. 조선업 비전문가인 산은이 더이상 대우조선을 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점도 작용했다. 합작법인 방식의 매각이 성사되면 국내 조선업계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빅3’에서 ‘빅2’ 체제로 재편된다. 국내 조선산업의 성공적인 구조조정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빅2 체제로의 개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은 여러 번 제기돼 왔다. ‘빅2’ 체제가 되면 경쟁력을 높이고 정상적인 선가 확보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이룰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현대중공업은 필요하다면 핵심 설계 회사까지 인수해 궁극적으로 엔지니어링 회사로 발돋움하겠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은 현재 압도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하고 있지만 LNG운반선 건조의 핵심인 화물창 설계 분야에서 국제표준을 선점하지 못해 해외업체에 지속해서 1척당 100억 원의 로열티를 제공하는 열세를 못벗어나고 있다. 구조조정의 마무리단계에 있는 주요 경쟁국들을 따라잡으려면 우리 조선산업의 체질을 개선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함에서 빅2 체제로 가는 것에 지역에서도 수긍하고 있다. 다만 통합의 시너지효과를 어떻게 만들어 가느냐에 달렸다.

현대중공업이 인수자로 나서면서 서로 겹치는 분야를 정리하며 대대적인 구조조정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에서 양사의 강성 노조 반발도 거세다. 업계 1위인 현대중공업과 2위의 대우조선이 하나의 회사로 묶이게 된다면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옥포조선소는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의 첨단 기지로서 운영될 수 있느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성공적인 민영화를 위해 고용안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합병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사는 물론 지역사회도 함께 머리를 모아야 하고, 정부와 산은도 경남의 조선업 비중 상실우려 등 경제적 충격 최소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