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경남농협, 2018년 상호금융 연도 Master 시상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경남지역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농협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상호금융 연도 Master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은 남창원농협 강상훈 과장외 6명의 부문별 상호금융 우수직원에 대해 회장표창과 행운의 열쇠를 시상했다.

하명곤 경남농협 본부장은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사업 추진한 우수 직원들이 있었기에 상호금융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면서 “우수직원 사기 진작과 추진동기 부여를 통해 경남상호금융 사업 활성화와 농업인 및 지역민에게 금융 편익 향상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농협 ‘상호금융 Master 선발·시상’ 제도는 경남농협이 지난해부터 실시한 특색사업으로 경남 상호금융 사업추진활성화와 우수직원 사기진작을 위해 실시하며, 총 6개 부문(디지털금융·신용카드·서민금융·채권관리·생명보험·손해보험)에서 분기 우수 직원 31명, 연도 최우수직원 6명, 총 37명을 선발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