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삼성교통 명분 없는 파업 즉각 중단 엄중촉구적자경영 책임회피 말고 경영 개혁부터 추진

진주시 삼성교통은 경영 적자를 시민 세금으로 메꿔 달라며 지난달 21일 시작돼 파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사회혼란과 시민들의 불편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진주시는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영적자는 삼성교통 경영진의 책임인데도 불구하고 정당한 명분도 없이 시민들의 불편만을 볼모로 시작한 이번 파업은 삼성교통이나 진주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즉시 운행에 정상복귀해 줄 것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진주시는 파업이 예상외로 장기화됨에 따라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소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많은 시민들께서 우려를 주고 있으나 정당하지 못한 파업과 타협을 하면서 시정을 운영 해나갈 수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현재 진주시는 파업으로 인한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지난달 21일 파업 당일부터 삼성교통이 운행 중이던 91대의 시내버스보다 많은 100대의 전세버스를 긴급투입해 운행 중이다

또한, 연인원 1400여 명의 공무원들이 노약자를 비롯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설 연휴를 반납하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오고 있다.

파업을 전후해 네 차례의 시의원 간담회와, 두 차례의 시민소통위원회 보고회, 경남도와 경찰서 등 관련 기관과의 업무협의, 수차례의 언론 브리핑 등 파업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한 시민들과의 소통도 소홀히 하지 않고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진주시는 최저시급 문제는 시가 어떻게 해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혔다.

시 관계자는 “최저 시급은 회사 내에서 노사 간에 협의해야 할 사항으로 삼성교통처럼 임금을 18%나 일시에 인상시키지 않고도, 3개의 운수업체들은 최저 시급 규정을 지키면서 알뜰히 회사를 운영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삼성교통 최저시급 맞추는 데 월 1억이면 될 걸 전세버스 운영에 23억 들여 낭비하고 있다는 내용도 정확한 비교가 아니다”며 “삼성교통은 파업을 할 것이 아니라 임금구조를 개선하고 경영혁신을 우선 실시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