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우조선·현대重 노조, 매각 저지 투쟁대우 노조, 13일 쟁의행위 결의·18~19일 조합원 찬반투표
양측 노조 “대우조선 인수 시 구조조정 불가피 할 것” 전망

최근 KDB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빅딜’에 조건부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노조가 인수에 반대하는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할 태세다.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는 11일 발행한 노보(노동조합 간행물)에서 오는 18∼19일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 찬반투표를 한다고 밝혔다. 13일에는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행위를 결의한다.

앞서 대우조선 신상기 지회장은 지난 1일 노조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매각에 끝까지 투쟁할 의사를 보였다. 

이날 문자에서 신상기 지회장은 “매각이 된다면 대우조선은 일부 사업을 전담하는 형태로 바뀌게 될 것이기에 구조조정은 불가피하다”며 “현대중공업의 인수는 기자재, 지역산업 등 부산경남 대부분을 몰락시키는 결과를 낳을 수밖에 없는 심각한 문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갑작스러운 매각 발표로 노동조합의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기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켜내기 위해 노조간부들이 선봉에서 투쟁해나가고자 한다”고 노조 간부들의 선(先) 투쟁을 알렸다.

이에 11일부터 대우조선노조 간부는 방송차량을 동원해 매각 반대 출근투쟁을 하고, 서울 산업은행 앞에서 시위를 하는 등 매각저지 투쟁에 돌입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도 11일 발행한 노보에서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노동조합을 철저히 배제하고 속인 채 은밀히 인수를 추진한다”며 “설계·영업·연구 등 서로 중복되는 인력의 구조조정은 불 보듯 뻔하다”고 했다.

이어 “고용보장과 노동자 참여 없는 인수에는 반대한다”며 투쟁의 뜻을 밝혔다.

또한, 대우조선·현대중공업 양 노조는 매각 공동투쟁을 하기로 하고 지난 8일 인수합병에 반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동투쟁 기조를 확정했다.

두 회사 노조는 ‘밀실협약·일방적 매각 즉각 폐기’를 요구하고 ‘거제·경남지역 경제, 조선산업 생태계 회복을 위한 노·정 협의체 구성’ 등을 촉구했다.

또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조선산업 생태계를 파괴하는 ‘빅1 체제’로 규정하고 노동조합 참여보장, 고용안정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