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우조선, 현대重 인수후보자 `최종 확정`산은 삼성重에 인수의사 타진했으나 ‘불참’의사

 

대우조선해양 전경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선정됐다.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중공업이 전날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인수의사가 없다고 통보함으로써 대우조선은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가 사실상 확정됐다. 성사가 된다면 대우그룹 붕괴 이후 20년 만의 민영화다.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과의 본계약 체결을 위해 이사회를 열 계획이다. 이사회는 다음달 초로 예정됐으며 이사회 승인이 떨어지면 현대중공업의 현장실사를 거쳐 본계약이 체결된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을 계열사로 두는 '조선통합법인'이 생긴다.

산은은 통합법인에 대우조선 지분 56%를 현물출자한다. 산은은 상장될 이 법인의 지분 7%와 우선주 1조2천500억원을 받아 2대주주가 된다.

현대중공업은 물적분할을 통해 통합법인에 1조2천500억 원을 주고,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1조2천500억 원을 추가한다. 이 돈은 대우조선 차입금 상환에 쓰인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