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수출 주력 품목은 역시 신선농산물새송이, 파프리카, 토마토가 수산물가공식품까지 한 몫
지난해 1284만 달러보다 125% 늘어난 1610만 달러 집계

창녕군은 지난해 농축산물 분야 수출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창녕군에 따르면 지난 한해 창녕지역의 수출액은 161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84만 달러 대비 125%가 늘어난 수치다. 올해 군의 수출목표는 1700만 달러다.

군의 수출 품목은 새송이, 파프리카, 토마토 등 신선농산물 등 농산물이 1012만 달러로 전체 63%를 차지했고, 굴 훈제 통조림 등 수산물가공식품 등이 599만 달러 37%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새송이와 파프리카, 토마토가 군의 주력 품목으로 신선농산물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셈이다. 새송이는 미국, 호주, 말레이시아, 네델란드로 수출되는 등 동남아 시장 개척 및 시설보완으로 신선도가 향상돼 전년 대비 140% 물량이 증가했고, 일본으로 수출되는 파프리카와 토마토도 수출물량 및 엔화강세로 수출액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농업군인 창녕지역의 수출 품목에서 주목되는 굴 통조림 및 홍합 훈제 수산물가공식품도 미국, 유럽 등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어 증가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군은 지난 2014년부터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알에스농업회사법인(주), 창녕유어수출농단, 창녕새송이버섯수출단지, 새송이버섯수출단지 4개소 모두가 운영실태 평가에서 최우수단지로 선정되는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 군은 단감 및 새송이를 주품목으로 수출농업단지 2개소를 신규 지정해 시설현대화를 통한 농작물 품질개선 및 수출경쟁력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농산물 안전성 확보 및 농산물 유통활성화, 수출농산물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 △산지유통조직 활성화 사업(4억9300만 원) △농산물 유통활성화 사업(21억6000만 원) △우수농산물관리제도 안전성 검사비 및 인증 수수료 지원(1200만 원)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원예시설 현대화사업(9억 원) △수출농산물 경쟁력 제고사업(11억9600만 원)으로 물류비 등 간접비용을 지원하고, 농산물 선별, 집하, 배송, 물류, 마케팅 일원화를 위한 농산물류단지 사업성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국내 신선농산물 수출도 지난해 12억8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기록을 또 갱신했는데, 이는 신선농산물이 해외시장에서 품질과안전성에 대한 호평과 유통기술발달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이유이다. 앞으로도 전략적인 해외마케팅을 통해 수출시장 개척, 품목 확대 등으로 해외시장 다변화를 통한 수출 판로확대로 군민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