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내동면 마을주민들 동물화장장 건립 반대“주민들의 주거권 위협하는 행위다”

진주시 내동면 유수리 가호·정동 마을에 한 업체가 동물전용 화장장 설립을 위한 건축허가 신청에 대해 해당지역 주민들이 분노하고 나섰다.

12일 이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A업체는 지난 1일 내동면 가호마을 유수교 아래 가화천 주변 부지에 동물전용 화장장 건립을 위한 허가신청을 시에 제출했다는 것.

이 같은 소식에 내동면 주민자치위원회 및 이장 등 주민 30여 명은 나동공원묘지로 들어서는 도로변과 진주·완사간 마을입구 등 주요도로에 30여 개의 펼침막에 ‘나 부터 화장하고 개 화장하라’ 등의 문구로 동물화장장 건립을 반대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마을이 수십년동안 공원묘지로 인해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아오고 있는데 시가 동물화장장 건축허가를 허가해 주면 안된다”며 “주거지역 앞인데도 불구하고 동물화장장과 납골당을 설립하는 것은 주민들의 주거권을 위협하는 것이다”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근처에 동물화장장이 생기면 오염물질로 건강이 악화될 수 있다”며 “무엇보다 중요한건 대부분 사람들이 화장장을 혐오시설로 이해하고 있고 동물화장장이 생기면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화장장 건립 예정부지에서 200m 떨어진 곳에 주택 50여 가구가 밀집돼 있는데도 건축주는 주민의견 청취나 사전협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건축 허가 신청을 했다”며 반대이유를 밝혔다.

한편, 시 관계자는 “민원인들의 반발도 심하고 건축주도 화장장 건립을 위한 건축허가 신청이 접수된 만큼 종합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