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변광용 거제시장 “대우조선 매각 시, 기존 물량·보상 등 철저히 대응”“거제시 경제·대우조선·노동자·협력사 이익 지키겠다” 다짐

변광용 거제시장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이 사실상 결정되면서, 그동안 말을 아껴왔던 거제시의 입장을 밝혔다.

변 시장은 12일 오후 3시 거제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양대 조선소 협력사대표 협의회’ 인사말을 통해 “갑자기 울산의 현대중공업과 거제의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이 터지면서 회사원과 시민들 뿐만 아니라 협력사 대표들의 고민이라든지 향후 대응 부분에 대해서도 상당히 마음이 무거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변 시장은 “거제시와 협력사 대표자분들은 서로 머리를 맞대고 같이 풀어갈 수 있는 부분을 풀어가는 지혜와 단합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지금 합병문제가 현실로 다가왔다. 정부 정책으로 진행되는 만큼 반대를 한다고 해서 막아질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이에 대한 대응전략을 어떻게 가져갈 것이냐를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변 시장은 “기본적인 전제는 회복기에 들어선 대우조선을 지켜내는 쪽으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매각이 이뤄질 때는, 기존의 대우조선 매출구조가 유지되고 대우조선 중심으로 형성됐던 물량과 하도급업체에 대한 보상이 반드시 보장되는 선에서 진행돼야 한다”고 못박았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시의 경제는 상당히 더 힘들어지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걱정하면서 “그래서 시 차원에서 매각과정에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은 철저하게 대응해 지역경제가 혼란스럽지 않도록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변 시장은 이와 함께 “대우조선 노조와 회사 차원의 매각반대가 있을 수도 있고 시민대책위가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하면서 “거제시와 대우조선 및 노동자, 협력사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거제시도 참가할 생각이다. 같이 의논하면서 해결해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변 시장은 마지막으로 “앞으로 현재 당면한 이런 부분을 포함해 협력사의 기업활동 중 애로사항을 시가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