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KTL, 유망중소기업과 맞춤형 기술지원 협약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진주 본원에서 ‘K-STAR기업 육성사업’ 협약식을 12일 체결했다. 

이날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K-STAR기업 육성사업’의 대상기업으로 선정된 유망 중소기업 10개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맞춤형 기술지원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K-STAR기업 육성사업’은 유망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해 기술혁신형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한 KTL의 대표적인 자체 중소기업 상생 협력 프로그램이다.

K-STAR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게는 KTL 직원 중 박사급 전문인력을 전담 코디네이터로 지정해 최대 3년간 맞춤형 기술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퇴직공무원의 축적된 전문성과 경륜을 활용하는 인사혁신처의 ‘노하우플러스’사업을 활용해 품질·재무관리, 정부 각종 정책자금 지원 및 특허출원 등의 분야에서 컨설팅도 함께 지원한다.

이번에 신규 선정된 10개 기업의 지난 2017년 평균매출액은 305억9600만 원이며, 수출비중은 30%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서울 1, 인천 2, 경기 1, 충북 1, 충남 2, 전남 1, 대구 1 및 경남 1개로 전국적으로 골고루 분포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기계6, 의료기기 2, 화학 1, 반도체·디스플레이 1개 업체로 구성돼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