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 환경단체, 낙동강 8개 보 해체 촉구낙동강 네트워크, 식수와 어민생존권 회복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 금강·영산강 보 처리 발표를 앞두고 도내 환경단체가 낙동강 8개 보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낙동강 창녕 함안보에서 ‘낙동강 8개 보 해체 요구’ 기자회견을 12일 열고 자연성 회복을 위해 8개 보를 모두 해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환경부 분석결과에 따르면 보 개방 시 체류시간 감소, 유속 증가 등 강의 자연성 회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영남주민 1300만 명의 식수, 어민 생존권, 기후환경변화로 인한 농업피해를 해결하고 낙동강 자연성을 회복하려면 8개의 보로 단절된 낙동강 공동체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들은 지난달 말부터 ‘낙동강 보 해체를 위한 영남주민 1만 명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한편,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조만간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발표하고 낙동강·한강은 오는 12월까지 모니터링을 한 뒤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