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KAI, 한국형전투기 첫 부품 가공 착수2021년 시제기 출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한국형전투기(KF-X) 첫 부품 가공에 착수했다.

KAI는 14일 사천 본사에서 KF-X 시제기의 전방동체 주요기골인 벌크헤드 가공에 착수하는 행사를 가졌다.

벌크헤드는 전투기가 고속비행 시 발생하는 압력으로부터 항공기의 변형을 방지하기 위한 뼈대역할을 하는 주요 구조물이다.

KF-X는 한국 공군의 미래 전장운영 개념에 맞는 성능을 갖춘 항공기로 국내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사업이다. 시제기는 오는 2021년 4월 출고될 계획이다.

현재 KF-X는 전체 설계도면의 약 15%가 진행됐으며 상세설계 검토가 완료되는 오는 9월 이후에는 80% 이상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KF-X는 지난 2015년 12월 체계개발에 착수해 2016년 체계요구조건과 체계기능 검토를 통과했으며, 지난해에는 기본설계 검토를 통해 항공기 외형을 확정하며 순조롭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KF-X 개발 성공 시 독자적인 성능개량은 물론 원활한 후속 군수지원을 통해 변화하는 미래전장 환경에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KF-X 체계개발 사업에는 16개 국내대학, 11개 연구소 및 85개 업체 등 약 112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시제작이 본격화되면 추가로 35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을 비롯해 김조원 KAI 사장, 사천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강은호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은 축사에서 KF-X 개발에 참여한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정부기관, 참여업체들이 합심해 시제기는 물론 초도비행까지 정상적인 개발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김조원 KAI 사장은 “빈틈없고 완벽한 KF-X 개발을 위해 전 구성원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KF-X사업을 통해 자주국방력 증강과 국내 항공산업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정수 기자  jsjo3030@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