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소상공인 살리기 다양한 시책 추진소상공인 중소유통 물류센터 건립 등

김해시가 소상공인 살리기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장기적인 경기침체 국면에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소상공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소상공인 중소유통 물류센터 건립,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 소상공인 소규모 영업환경 개선사업, 소상공인 민원콜센터 설치·운영, SNS 등을 이용한 온라인 마케팅 코칭 서비스 실시, 소상공인 포럼 개최, 소상공인의 날 행사 지원, 소상공인 공동구매 릴레이 등이다.

소상공인이 공동으로 구매·배송·판매 등을 할 수 있는 소상공인 중소유통물류센터를 건립한다.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는 부지를 매입하고 실시설계를 해 내년 상반기 건축공사를 시작한다. 풍유동 서김해일반산업단지에 건립하는 중소유통물류센터는 지상 2층 규모로 부지 5825㎡, 연면적 3500㎡로 사업비는 95억 원이다. 

물류센터는 지역 소상공인과 영세상인들은 대형유통업체 진입과 무차별적 가격할인에 맞서 대형마트 못지않은 질 좋은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작년 당초예산 대비 17% 늘린 35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을 시작했다.  

올해는 지원 횟수를 늘려 분기별로 1분기 120억 원, 2분기 80억 원, 3분기 80억 원, 4분기 70억 원으로 나눠 지급한다.

대출한도는 5000만 원, 2년에 걸쳐 연간 2.5%의 이차보전과 신용보증수수료(최초 1년분의 50%)를 지원한다.

허성곤 시장은 “올해 지역경제과를 신설해 소상공인들이 어깨를 쫙 펼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검토하고 있으나 경제가 너무 어려운만큼 시민들도 가급적 우리시 소상공인들의 제품을 구매해 다 같이 잘 사는 김해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태홍  lth123@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