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소방서, 정월대보름 특별경계근무 돌입

고성소방서는 오는 19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18일부터 20일까지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풍등으로 인한 화재와 각종 사고예방을 위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서장 중심의 현장대응 및 상황관리 △달집태우기 행사장 화재예방 순찰 △사고 발생 대비 긴급출동태세 확립 △유관기관 및 행사관계자 비상연락망 확보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12월26일 소방기본법이 개정되면서 풍등 및 소형 열기구 날리기를 금지하는 조항이 추가돼 소방본부장이나 소방서장이 화재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면 풍등을 날리지 못하도록 명령할 수 있다. 이를 위반 시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김홍찬 서장은 “고성지역은 지난 7일부터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만큼 작은 불씨가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모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