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국당 정점식 예비후보, “통영의 경제부흥 이끌겠다”‘맷돌경제정책’으로 제조·농수산·문화·관광 업그레이드
한국당 정점식 예비후보.

정점식 한국당 예비후보가 그의 공약인 ‘맷돌경제정책’을 통해 통영 지역의 제조업·농수산업·문화·관광사업의 부흥을 이끌 것을 약속했다.

정 예비후보는 14일 오전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한국당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분야에 중점을 두면서 ‘통영경제 살리기’ 1차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지난 몇 년간 통영은 조선업의 불황으로 힘들었지만 기회는 분명히 찾아오고 있다”며 아랫돌과 윗돌이 서로를 지지하는 ‘맷돌경제정책’을 제안했다.

이어, “이 정책은 제조업과 농수산업이 튼튼한 아랫돌이 돼 지역 경제 토대를 형성하고, 문화·관광·도소매업이 윗돌이 돼 유연하게 통영 경제의 부흥을 이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맷돌경제정책으로 기반으로 지역경제의 발전을 꾀한다면 그 경제이익을 통영 시민 모두가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그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법정관리 하에 있는 성동조선을 살려낼 것”이라며 “정부·시·도가 출자하고 삼성중공업이 투자·기술·경영을 담당하는 새로운 합작법인을 설립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또한, “‘국가통합 R&D 센터’를 건립해 통영이 조선기자재 및 해양분야 스타트업의 천국이 되도록 할 것이다”며 “이는 향후 조선해양산업 클러스터로 육성, 발전시킬 수 있을 것”고 내다봤다.

더불어, “폐조선소에 국립현대미술관을 짓고 제주도 ‘빛의 벙커’같은 미디어아트 갤러의 투자도 적극 유치겠다”며 “기존의 도크를 활용해 콘서트홀 및 공연장을 개관하는 등 대중문화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순신공원에서 봉평 도시재생지구까지 해양케이블카를 설치해 미륵도 케이블카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게 할 것이다”고 밝혔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