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무학, 민·관·군 합동 바다정화활동 진행돌탑을 만드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
19일 무학은 부산 구덕포 일대에서 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가 주최하는 2019년 봄맞이 바다대청소활동에서 악성해안폐기물을 제거하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무학은 부산 구덕포에 수십년간 방치된 악성쓰레기들을 치우는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쓰레기 방기를 막기 위한 돌탑을 만드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무학은 부산 구덕포 일대에서 (사)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가 주최하는 ‘2019년 봄맞이 바다대청소’ 봉사활동에 무학 임직원과 대학생으로 구성된 좋은데이봉사단 20여 명과 함께 방치된 악성 해안폐기물을 제거, 추후 관광객들이 쓰레기를 방기하지 않도록 방기 금지 돌탑을 만들어 생기가 도는 공간으로 새단장했다.
또한, 무학은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봉사자들을 위해 지리산산청샘물 500병을 지원했다.

이번 봄맞이 바다대청소에는 좋은데이나눔재단, 해운대구청, 육군 53사단, 그린닥터스재단, 페트병살리기운동본부, 블루인더스, 구덕포 어촌계, 동래구장애인복지관, UDT바다살리기운동본부, 한국미용문화봉사회, 지구시민운동연합,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해운대를 사랑하는 모임 등 민·관·군이 함께한 지역사회 합동 봉사활동이다.

이종수 무학 사장은 “봄맞이 바다 대청소 활동은 부산을 사랑하는 기업, 시민단체가 함께 쓰레기 문제를 인식하고 개선하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해안정화봉사활동으로 쓰레기에 대한 시민의식이 좀 더 발전하고 함께 노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무학은 지난해 11월 부산 지역 대학생으로 구성된 좋은데이청년봉사단과 함께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바다 표류물과 플라스틱, 양초 폐기물을 주워 재활용한 작품을 만듦으로 재활용을 중요성을 알리고,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와 미래 환경 개선에 앞장서는 비치코밍 활동을 진행한 바있다.

19일 무학은 부산 구덕포 일대에서 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가 주최하는 2019년 봄맞이 바다대청소활동에서 악성해안폐기물을 제거하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2019년 봄맞이 대청소에 참여한 시민들이 수거한 쓰레기를 차례대로 옮기고 있다.
부산 구덕포 일대에서 수거한 해안폐기물
좋은데이봉사단이 부산 구덕포 일대 해안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